편집 : 2017.5.27 토 10:19
> 뉴스 > 정책 > 지방
     
경유차 이어 노후 건설기계도 저공해 조치
서울시, 미세먼지 17% 내뿜는 덤프트럭, 굴삭기 등 5종 개선 착수
2018년까지 노후된 3600대 엔진교체 및 매연저감장치 부착 추진
[422호] 2016년 08월 10일 (수) 07:56:49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이투뉴스] 서울시가 미세먼지 주요 배출원 중 하나인 노후 건설기계를 집중 관리한다. 올해 600대를 시작으로 2018년까지 모두 3600대의 엔진을 교체하거나 매연저감장치를 부착하는 방식으로 강도 높은 저공해 조치를 실시할 계획이다.

건설기계는 서울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의 17%를 차지하는 배출원이다. 서울시내에는 모두 4만6413대의 건설기계가 있는데, 이중 2004년 이전 등록된 노후 건설기계가 2만3090대로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

저공해 조치대상은 전체 건설기계 오염물질 배출량의 86.1%를 차지하는 5종(덤프트럭·콘크리트 펌프·콘크리트 믹서트럭·굴삭기·지게차)이다. 이들 5종에 대해 저공해화 비용의 80∼95%까지 정부 보조금을 지원한다.

세부적으로 덤프트럭과 콘크리트 펌프트럭, 콘크리트 믹서트럭 3종은 매연저감장치(DPF)를 부착하는 방식으로 저공해化에 나선다. 매연저감장치를 부착할 경우 미세먼지를 최대 80% 이상 저감할 수 있다. 올해 200대를 시작으로 2018년까지 2000대에 매연저감장치 부착을 완료할 계획이다.

굴삭기, 지게차 등 2종은 신형엔진으로 교체한다. 2004년 이전에 제작된 차량의 구형엔진을 배출가스 규제기준이 강화된 신형엔진으로 교체할 경우 미세먼지는 최대 60%, 질소산화물은 40%까지 저감할 수 있다. 올해 400대를 시작으로 2018년까지 1600대의 엔진을 교체한다.

이와 함께 내년 8월부터 서울시에서 발주한 150여개의 공사장(건축공사 87개, 도로공사 50개, 지하철공사 13개)은 저공해 조치를 완료한 건설기계만 사용할 수 있다. 시는 건설기계 의무화 공사장을 향후 공공부문으로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건설공사 계약 시 ‘서울특별시 공사계약 특수조건’에 건설공사장내에서는 저공해 건설기계(덤프트럭·콘크리트 펌프트럭·콘크리트 믹서트럭·굴삭기·지게차)를 사용하도록 계약조건을 변경한다. 또 현재 진행 중인 건설공사는 다음 차수 계약 시 특수조건을 부여할 계획이다.

아울러 건설기계 저공해 조치 의무화를 담보하기 위해 공사 중 2004년 이전 등록 노후 건설기계를 사용할 경우에는 건설업체에 벌점을 부과하는 등 불이익조치하고, 공사완료 후에도 평가를 통해 건설공사 입찰시 불이익을 주는 등 사후관리를 통해 실행력을 담보할 예정이다.

유재룡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건설기계 저공해화는 노후 경유차 제한과 함께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는 만큼 철저하게 실행하겠다”며 “저공해화에 필요한 비용의 85∼90%까지 지원하는 만큼 건설업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더 많은 정보와 데이터, 뉴스레터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채덕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투뉴스(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우)08381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85 509호(구로동, 에이스트윈타워 1차) | Tel. 02-877-4114 | Fax. 02-2038-3749
등록번호 : 서울다07637 / 서울아00215 | 등록연월일 : 2007. 3. 5
발행ㆍ편집인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Copyright 2009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