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24 화 11:08
> 뉴스 > 산업 > 기후변화
     
기후변화로 개구리 산란시기 빨라졌다
올해 북방산개구리 6일 첫 산란, 2010년대비 16일 앞당겨
[444호] 2017년 02월 15일 (수) 07:30:21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이투뉴스] 기후변화에 따른 한반도 기온 상승으로 개구리 산란시기까지 빨라지는 등 생태계가 몸살을 알고 있다는 지적이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박보환)은 8년(2010년∼2017년) 동안 지리산국립공원에서 살고 있는 북방산개구리의 산란시기를 관찰한 결과, 올해 첫 산란일이 과거에 비해 훨씬 빨랐다고 밝혔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연구진은 2월 6일 지리산 구룡계곡 일대에서 북방산개구리가 올해 처음 낳은 알덩어리(난괴)를 확인했다. 지난 2010년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은 2월 22일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16일이 빨라진 셈이다.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이 가장 빠른 날은 2014년 2월 1일이었고, 가장 늦은 날은 2015년에 기록한 3월 4일이다. 8년 동안 첫 산란일 평균은 2월 16일(표준편차 11일)로 나타났다.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은 적산온도가 발육에 필요한 최저온도(발육영점온도, 5℃) 이상이 되는 날(적산온도 시작일)과 매우 높은 상관관계를 갖고 있다. 적산온도는 발육영점온도 이상인 날의 하루 평균온도와 발육영점온도와의 누적 온도 차이를 말한다.

적산온도 시작일이 빨라지고 일정한 온도를 보이면 그 만큼 산란도 빨리한다. 아울러 겨울철 기온이 변덕을 보일 경우 산란일은 헝클어진다고 공단 측은 설명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생태계 먹이사슬의 중간단계에 있는 북방산개구리의 산란일이 일정하지 않으면, 곤충 등 먹이가 되는 다른 종의 출현 시기와 맞지 않아 향후 개체수 감소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기후변화로 인한 기온 상승으로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 시기는 앞으로 더욱 빨라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북방산개구리는 환경부에서 지정한 ‘기후변화 생물지표 100종’에 속하며, 이 종은 외부 환경변화에 민감하다. 암컷이 1년에 한번 산란하기 때문에 알덩어리 수만 파악하더라도 해당지역의 개체군 변동을 추정하는데 용이하다.

나공주 국립공원연구원장은 “이번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 관찰 결과는 기후변화가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명확하게 보여주고 있다”며 “기후변화에 의한 생태계의 영향을 비롯해 생물지표 종에 대한 관찰을 향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더 많은 정보와 데이터, 뉴스레터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채덕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투뉴스(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우)08381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85 509호(구로동, 에이스트윈타워 1차) | Tel. 02-877-4114 | Fax. 02-2038-3749
등록번호 : 서울다07637 / 서울아00215 | 등록연월일 : 2006년 6월 14일
발행ㆍ편집인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Copyright 2009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