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9.25 월 17:43
> 뉴스 > 정책 > 지방
     
서울시, 저소득층 에너지복지 서비스 제공
빈곤층 4671가구 조사 결과 10% 가량이 에너지환경 열악
779가구에 LED·난방텐트·방풍시공 등 에너지서비스 제공
[442호] 2017년 02월 03일 (금) 09:43:49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이투뉴스] 서울시에 거주하는 기초생활수급자 등 저소득층 4671가구를 대상으로 에너지 사용 실태를 조사한 결과, 혹한 속에 보일러도 없이 전기장판이나 난로에만 의지해 겨울을 나는 가구가 6.1%(286가구)나 됐다. 또 폭염 속에 냉방기구가 전혀 없는 가구는 3.4%(160가구)로 나타났다.

이처럼 빈곤층 10가구 중 1가구(9.5%)는 냉난방설비 부족으로 더위와 추위에 고통을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따라서 이들 에너지 빈곤층 가구를 대상으로 보일러 시공, 단열 공사 및 냉난방 에너지 관련 지원이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실태조사는 서울에너지복지사 20명이 지난해 4∼12월까지 기초생활수급자 등 4671가구를 직접 방문해 진행했다. 조사 대상연령은 70대 이상이 61%(2830가구), 60대 17%(802가구), 50대 이하 22%(557가구)고, 가구 구성원 수는 1인 66%, 2인 19%, 3인 이상 15%였다. 그리고 조사대상의 대부분은 기초생활수급자(98%)와 차상위계층(1%)이었다.

조사결과 대상자 중 38.5%가 주거환경이 열악한 지하(437가구) 혹은 반지하(1360가구)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응답자의 대부분(63.9%)은 환기와 채광, 난방 등에 어려움이 있다고 답하는 등 열악한 주거환경이 그대로 드러났다.

기초생활수급자는 1∼2만원, 차상위계층은 1만원 한도에서 매달 전기요금을 할인받을 수 있으나, 가구별로 전력계량기가 따로 설치되어 있지 않거나 고시원 등에 거주하고 있어 이 혜택을 받을 수 없는 가구도 16.3%(763가구)에 달했다. 저소득층 대상 전기요금 복지할인 제도에 대해 알지 못한다는 응답도 29.8%(1073가구)나 됐다.

서울에너지복지사는 서울형 뉴딜일자리의 일환으로 저소득층 등 에너지빈곤층을 직접 찾아가 실태를 파악하고 주거환경 및 에너지효율 개선 서비스를 제공한다. 에너지빈곤층은 전기요금과 난방비 등 에너지 비용이 전체 소득의 10% 이상을 차지하며, 에너지 혜택을 누리기 어려운 저소득층을 말한다.

서울시는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에너지복지 지원이 시급한 가구를 대상으로 에너지복지사가 직접 방문해 에너지절약을 위한 주택효율화 및 냉난방 기구 지원 등을 실시했다. 고효율 LED 조명기구 교체 617가구, 선풍기 102가구, 난방텐트 50가구, 방풍 시공 10가구 등 모두 779가구가 혜택을 입었다.

한편 올해 에너지복지사 모집은 6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되며, 서울시청 서소문청사 2동 에너지설계사실로 방문해 서류를 접수하면 된다. 또한 같은 기간 시청 본관 1층에서 열리는 2017 뉴딜일자리 박람회 현장에서도 접수할 수 있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에너지복지사는 에너지빈곤층을 직접 방문해 실태를 눈으로 확인하고, 도움을 주는 만큼 맞춤식 지원을 효과적으로 펼칠 수 있다”며 “올해는 인원을 30명으로 확충하고 민간기업과의 협력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더 많은 정보와 데이터, 뉴스레터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채덕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투뉴스(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우)08381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85 509호(구로동, 에이스트윈타워 1차) | Tel. 02-877-4114 | Fax. 02-2038-3749
등록번호 : 서울다07637 / 서울아00215 | 등록연월일 : 2006년 6월 14일
발행ㆍ편집인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Copyright 2009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