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3.28 화 23:39
> 뉴스 > 산업 > 환경
     
글로벌 환경시장 개척…해외발주처 초청 포럼
환경부·환경산업개발원, 글로벌 물·환경 포럼 통해 상담회 및 협력회의
[434호] 2016년 11월 24일 (목) 08:42:10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이투뉴스] 환경부(장관 조경규)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김용주)과 함께 ‘2016 글로벌 물·환경 포럼’을 24일부터 이틀 동안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호텔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이번 포럼은 환경시장의 잠재력이 있는 국가를 대상으로, 저유가 및 세계경제 침체시대에 대응할 수 있는 주요 사업 모델로 떠오른 민관협력 투자개발형 사업(PPP)을 주제로 열린다. PPP(Public-Private-Partnership)는 민간이 투자하고 인프라 운영비로 환수하는 사업 모델을 말한다.

올해 환경포럼에는 에콰도르 수자원부 국장, 탄자니아 수자원관개부 부국장, 아시아개발은행(ADB)과 세계은행(WB) 전문가 등 8개국 주요 인사와 국내 80여개 기업들이 참여한다.

포럼에서는 국가별 물·환경 분야 PPP 사업 발표를 비롯해 국내기업과 다자개발은행 활용을 위한 세미나, 우리나라 기업과 해외 바이어 간 일대일 비즈니스 상담회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먼저 메인 세션에서는 각 초청 발주처의 환경사업현황과 PPP 사업 발표가 진행되며, 다자개발은행의 환경 분야 PPP 사업 사례 공유를 통해 국내기업의 해외 환경시장 진출을 위한 유익한 정보를 제공한다.

다자개발은행(MDB) 세미나에서는 아노즈 메흐타 아시아개발은행 파이낸싱 전문가와 전문 컨설팅 기관인 PwC의 수브라마니안 스리람 이사가 해외사업 MDB를 활용한 재원조달 방안을 설명할 예정이다.

또 ▶탄자니아 하수처리 시스템 개발 사업(1억1500만 달러), ▶에콰도르 산토도밍고市 하수처리장 건설사업(6800만 달러) 등 우리기업의 참여 가능성이 높은 환경 프로젝트에 대한 일대일 상담회도 예정돼 있다.

그간 ‘글로벌 물·환경 포럼’에서는 정부 간 협력회의를 통해 스리랑카, 태국 등 환경개선 마스터플랜 지원사업을 추진하는 계기가 마련되었으며, 특히 스리랑카 캔디하수처리장 사업수주(690억원) 등의 성과를 내기도 했다.

이창흠 환경부 환경산업과장은 “저유가와 세계경제 침체 속에 해외 환경산업은 재정발주 사업에서 민간투자 사업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우리기업의 해외 환경사업 수주를 다각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더 많은 정보와 데이터, 뉴스레터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채덕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투뉴스(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우)08381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85 509호(구로동, 에이스트윈타워 1차) | Tel. 02-877-4114 | Fax. 02-2038-3749
등록번호 : 서울다07637 / 서울아00215 | 등록연월일 : 2007. 3. 5
발행ㆍ편집인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Copyright 2009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