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9.19 화 19:52
> 뉴스 > 종합 > 이슈
     
실도로 배출가스 기준 규정…디젤차량 인기 ‘빨간불’
2017년 9월부터 현행 인증모드 허용기준 2.1배 학정
[386호] 2015년 10월 30일 (금) 00:19:39 채제용 기자 top27@e2news.com
[이투뉴스] 오는 2017년 9월부터 디젤차량은 실도로 조건에서 배출가스 허용기준을 충족해야 시판이 가능하다. 현행 인증모드 배출허용기준의 2.1배 강화된 조건을 만족시켜야 하는 것이다.

유럽연합집행위원회(EC)는 28일(현지시각) 벨기에 브뤼셀에서 자동차기술위원회를 열고 경유차 실도로조건 배출허용기준을 최종 확정했다.

새 기준은 실도로조건 배출가스(NOx) 농도가 2017년 9월부터 현행 인증모드(실험실 조건) 배출허용기준의 2.1배, 2020년 1월부터 1.5배를 만족하도록 규정했다. 현행 허용기준은 0.08g/㎞이다. 따라서 새 기준은 2017년 9월부터 0.168g/㎞, 2020년부터 0.12g/㎞가 된다.

EU가 디젤차량의 실제 도로주행 시 질소산화물(NOx) 배출가스 허용기준은 2017년 9월부터 적용함에 따라 우리나라도 한-EU 자유무역협정에 따라 동일한 기준을 도입하게 된다. 기존 기준에 따라 이미 인증을 받은 차량에는 적용 시점을 각각 2019년 1월, 2021년 1월로 정해 유예기간을 뒀다.

이에 따라 2017년 9월부터 자동차 제작사는 현행 실내 인증시험 기준 뿐 아니라 실도로 조건 기준도 충족하지 못할 경우 한국과 EU 회원국에서 해당 차량을 판매할 수 없다.

디젤차량의 배출가스 농도는 실내 실험실에서 측정했다. 인증모드 기준이다. 반면 실도로 조건 배출가스의 경우 허용기준이 없었다가 이번에 새로 도입된 것이다.

환경부는 EU의 기준이 확정됨에 따라 국내 경유차의 실도로조건 배출가스 허용기준을 EU와 동일하게 설정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올해부터 관련 규정 개정에 착수, 내년 상반기에 입법화할 예정이다.

채제용 기자 top27@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더 많은 정보와 데이터, 뉴스레터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채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투뉴스(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우)08381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85 509호(구로동, 에이스트윈타워 1차) | Tel. 02-877-4114 | Fax. 02-2038-3749
등록번호 : 서울다07637 / 서울아00215 | 등록연월일 : 2006년 6월 14일
발행ㆍ편집인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Copyright 2009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