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8.24 목 13:51
> 뉴스 > 국제 > 정책
     
日, 2030년 재생에너지 비중 20%로 전망
경제산업성, 신재생원 보급에 필요한 송전망 비용 검토
[360호] 2015년 03월 23일 (월) 20:16:37 최덕환 기자 hwan0324@e2news.com

[이투뉴스] 일본 경제산업성은 지난 10일 전원별 발전량의 최적 구성을 논의하는 제4차 장기에너지 수급전망 소위원회 회의에서 2030년경 재생에너지 비중을 20%로 전망했다.

에너지경제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경제산업성은 일본  전력수요가 2030년께 약 1조kWh로 이중 재생에너지 발전량이 약 2000억kWh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체 전원중 재생에너지 비중은 작년 14%(1289억kWh)에서 2030년께 21%(2007억kWh)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발전용량 기준으로 작년 7220만kW에서 2030년께 1조2079만kW까지 확대된다.

원별로는 발전용량을 기준으로 태양광은 작년 1900만kW에서 2030년께 6141만kW까지, 풍력은 271만kW에서 600만kW까지, 지열은 51만kW에서 108만kW까지, 수력은 4745만kW에서 4822만kW까지,  바이오매스는 252만kW에서 408만kW까지 각각 확대된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소위 위원들은 2030년 20%의 재생에너지 비율을 두고 다양한 의견들을 제시했다. 일부 위원들은 2030년 비중목표를 30%로 상향 조정해야 한다고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제산업성은 또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를 적극 개발·보급하는데 필요한 송전망 확충에 대한 비용 검토를 계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덕환 기자 hwan0324@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더 많은 정보와 데이터, 뉴스레터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투뉴스(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우)08381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85 509호(구로동, 에이스트윈타워 1차) | Tel. 02-877-4114 | Fax. 02-2038-3749
등록번호 : 서울다07637 / 서울아00215 | 등록연월일 : 2006년 6월 14일
발행ㆍ편집인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Copyright 2009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