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2.23 금 20:50
> 뉴스 > 산업 > 집단
     
우여곡절 끝 고덕지구 집단에너지 변경허가
한난, 동탄2 CHP와 배관 연결-주변 사업자와도 충분한 열거래
평택ES “인근에 발전소 두고 25km배관 건설은 중복투자” 반발
  [485호] 2018년 02월 05일 (월) 07:01:12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이투뉴스] 평택 고덕국제화지구 집단에너지사업이 우여곡절 끝에 변경허가를 받아 인근 사업자 간 열연계 형태로 공급될 전망이다. 한국지역난방공사의 동탄2 열병합발전소에서부터 오산 DS파워를 거쳐 평택에너지서비스까지 난방배관을 연결, 열거래를 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고덕국제신도시 바로 인근에 있는 평택에너지서비스가 한난의 열연계 공급계획이 절차상 하자가 있는데다 중복투자라며 반발을 거둬들이지 않고 있어 불씨가 아직 남아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산업부까지 중재에 나서 사업자 간 마찰을 최소화하려 했으나, 완전 봉합까지는 시간이 좀 더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말 지역난방공사가 제출한 ‘고덕국제화지구 집단에너지사업 변경허가안’을 승인했다. 당초 계획한 480MW급 열병합발전소를 건설하지 않는 대신 동탄2 열병합발전소 및 소각열, 인근 집단에너지사업자의 잉여열을 연계·공급하는 방식이다.

▲ 평택 고덕국제신도시 열배관망.

경기도 평택시 서정동, 모곡동, 장당동, 고덕면 일원 1342만㎡ 부지에 5만3000세대(355Gcal/h)의 공동주택과 첨단산업단지를 함께 조성하는 고덕지구는 지난 2009년 집단에너지 공급대상지역으로 지정됐다. 이후 삼천리와 한국서부발전, 삼부토건 컨소시엄이 27km 떨어진 평택화력에서 열을 끌어와 공급하는 계획을 내세워 사업권을 따냈다.

하지만 택지조성 등 사업추진이 계속 늦춰지는데다 발전시장 환경까지 변하면서 서부발전이 이탈했고, 뒤이어 삼천리까지 사업을 포기하기에 이르렀다. 이후 산업부는 2015년 SK E&S, GS파워 등에 사업참여 여부를 물은 후 관심이 없자 한난의 사업권 승계신고를 수리해줬다.

고덕국제신도시 사업권을 확보한 한난은 동탄2 열병합발전소와의 열연계를 통해 초기 열공급을 시작하고, 포화수요 시기를 감안해 추후 400MW급 열병합발전소를 새로 짓는 방향으로 사업계획을 수립, 산업부에 변경허가를 신청했다. 하지만 감사원이 나서 한난의 사업권 승계를 문제 삼으면서 계획이 틀어지기 시작했다.

고덕지구 인근에 평택ES와 DS파워가 있는데도 이들에게 사업참여 의사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음으로써 ‘한난의 신규사업 참여제한 지침(시장점유율 50% 이하)’을 어겼다며 주의를 촉구한 것이다. 더불어 감사원은 고덕신도시 집단에너지사업허가를 변경할 때 인근 발전소 열원과의 연계를 통해 잉여열을 최대한 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산업부에 주문했다.

이에 따라 한난은 신규 열병합발전소 건설은 포기하는 대신 자사 열배관망을 연결하고, 여기에 인근 사업자와의 열연계를 더해 고덕지구 지역난방을 공급하는 방안을 마련, 지난해 9월 산업부에 변경허가를 신청했다. 이를 위해 DS파워(오산열병합, 436.1MW)와 열연계 MOU를 체결했으며, 시간당 20Gcal 가량의 열을 생산하는 의료폐기물 소각업체도 발굴했다.

하지만 고덕지구에서 불과 1.5km 떨어진 평택에너지서비스 생각은 달랐다. 833MW 규모의 오성복합에서 나오는 발전배열을 통해 고덕지구 전체에 열공급이 가능한 것은 물론 경제성 측면에서도 가장 우수하다는 판단 아래 한난에 사업권을 넘겨 줄 것을 요구한 것이다. 또 사업권 양도가 쉽지 않다면 오성복합에서 나오는 잉여열을 최우선적(100%)으로 사용해야 한다는 민원을 제기하는 등 산업부와 한난을 압박했다.

산업부는 한난에 평택ES와의 대화를 촉구하는 한편 전문가 자문을 거쳐 중재자리를 만드는 등 양측 합의를 위해 애썼다. 중재안으로는 포화수요 기준으로 한난이 26%를 공급하는 대신 소각열 19%, 평택ES+DS파워로부터 52% 가량을 받는 방안 등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합의가 이뤄지지 않자 인근 사업자 잉여열을 최대한 활용토록 주문하며, 우선 변경허가를 내줬다. 특정사업자의 일방적인 민원에 마냥 끌려다니지 않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셈이다.

한난은 일단 산업부로부터 변경허가를 받은 만큼 오는 2025년까지 2279억원을 들여 동탄2 열병합발전소에서 DS파워를 거쳐 고덕국제화지구까지 25km 가량의 연계배관과 가압장을 건설하기로 했다. 여기에 인근 집단에너지 및 소각사업자와 열거래 물량 및 단가 산정을 위한 협의에 나서는 한편 조만간 연구용역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평택ES와 협의는 계속 이어가겠지만, 도를 넘어선 주장을 모두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다.

반면 평택ES는 산업부가 고덕국제화지구 집단에너지사업 변경허가를 내준 것에 대해 여전히 수긍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최초 사업자 선정부터 시작해 한난의 사업권 승계, 이번 변경허가까지 절차와 과정에서 모두 하자가 있다는 것이다. 다만 앞으로의 대응조치를 묻는 질문에는 내부적으로 충분한 논의를 거친 후 대응방안을 찾아보겠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평택에너지서비스 관계자는 “한난에게 사업권을 승계해줄 때 우리가 참여하겠다고 의견을 냈음에도 절차를 어기며 넘겨줬고, 지금 사업계획 역시 누가 봐도 과잉·중복 투자라는 점을 알면서도 밀어붙이고 있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이어 “ 효율적인 공급을 위해선 충분한 논의가 더 필요한 상황에서 덜컥 변경허가를 내준 것에 대해선 분명한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더 많은 정보와 데이터, 뉴스레터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채덕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투뉴스(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우)08381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85 509호(구로동, 에이스트윈타워 1차) | Tel. 02-877-4114 | Fax. 02-2038-3749
등록번호 : 서울다07637 / 서울아00215 | 등록연월일 : 2006년 6월 14일
발행ㆍ편집인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Copyright 2009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