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4.20 금 23:41
> 뉴스 > 산업 > 가스 | 포토뉴스
     
첫 출근부터 발길 돌린 정승일 가스公 신임사장
노조 “민영화 주도한 인물”…출근저지 집단시위
[483호] 2018년 01월 08일 (월) 18:13:27 채제용 기자 top27@e2news.com
▲ 공사 정문 앞에서 노조원들이 정승일 신임 사장의 출근을 저지하는 집단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투뉴스] 한국가스공사 수장으로 선임된 정승일 사장이 첫 출근부터 진통을 겪으면서 향후 행보가 쉽지 않을 것임을 예고했다.

정승일 신임사장은 8일 오전 출근에 나섰으나 한국가스공사 정문에서 노동조합원들의 집단시위에 막혀 결국 발길을 돌렸다.
▲ 정승일 신임사장을 비롯한 공사 임원진과 노조 집행부가 팽팽히 맞서고 있다

가스공사 노동조합 측은 정승일 신임사장이 민영화 등 적폐 에너지정책을 주도하던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 출신이라며 청와대 앞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이미 임시주주총회에서 선임될 때부터 강력한 출근저지 투쟁을 예고한 바 있는데, 이를 실현한 셈이다.

노조는 선임절차가 적법했느냐는 정부와 노조 간 이견을 뒤로 하더라도, 천연가스 민간 직도입 확대와 판매권 허용 등 가스산업 민영화 주요정책을 추진하던 인물을 선택했다는 것 자체가 문재인정부의 에너지공공성 정책 포기선언으로 읽힌다며 강력한 투쟁을 이어간다는 각오다.

이에 대해 공사 측은 노조와 지속적인 만남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하루빨리 정상화를 꾀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지속성장을 위한 노사 간 소통·협력·상생을 강조해 공감대 형성 차원의 접점 찾기에 적극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채제용 기자 top27@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더 많은 정보와 데이터, 뉴스레터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채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투뉴스(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우) 08381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Tel. 02-877-4114 | Fax. 02-2038-3749
등록번호 : 서울다07637 / 서울아00215 | 등록연월일 : 2006년 6월 14일
발행ㆍ편집인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Copyright 2009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