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7.21 금 23:25
> 뉴스 > 산업 > 환경
     
올 여름철 오존 발생, 작년과 유사한 수준
국립환경과학원, 7∼8월 고동도 오존 발생사례 전망
최근 3년 동안 오후 2∼6시 발생비중이 전체의 76%
[462호] 2017년 07월 13일 (목) 10:37:59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이투뉴스] 올 여름철은 평년보다 높은 기온과 적은 강수로 인해 오존 생성이 활발할 가능성이 높지만, 오존 생성을 억제하는 흐린날이 많아 고농도 오존의 변화폭이 클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오존은 산소원자 3개로 구성된 활성이 강한 분자로 강력한 산화제로 작용해 만성 호흡질환이나 폐렴, 생체 면역능력 감소 등을 유발할 수 있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박진원)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 동안 여름철(7∼8월)에 오존 및 기상 자료를 분석하고, 통계적 기법을 활용해 올해 고농도 오존 발생 사례를 전망했다.

현재 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에서는 1시간 기준으로 하루 중 최고 오존 농도가 90ppb를 초과할 때 ‘나쁨’, 150ppb를 초과할 때 ‘매우 나쁨’ 등급으로 나누어 대기질을 예보한다. 또 지자체에서는 1시간 기준 오존 측정 농도가 120ppb를 초과하면 오존주의보를 발령한다.

환경과학원은 올해 놓은 기온으로 국내 오존 생성이 활발하게 이뤄지지만, 흐린 날도 많아 오존의 변동폭이 클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올해 고농도 오존은 오존주의보 발생일수가 많았던 2016년보다 조금 낮거나 유사한 수준으로 내다봤다.

2005년부터 2015년까지 지난 10년 동안 7∼8월 오존주의보 발령 일수는 점차 증가 추세로 확인됐으며, 특히 지난해에는 재작년 대비 1.7배 증가한 29일을 기록할 정도로 고동도 오존이 많았다. 또 최근 3년 간 120ppb 이상의 고농도 오존 발생시간을 분석한 결과 오후 2시부터 6시 사이가 76%을 차지했다.

▲ 최근 3년간 오존주의보 발생 빈(발령 및 지속 시간)

과학원은 여름철 맑고 무더운 날 오후 2시부터 6시 사이에 고농도 오존 발생 빈도가 매우 높기 때문에 어린이, 노약자, 호흡기 질환자 등은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고농도 오존이 발생할 경우 가급적 실외 활동이나 과격한 운동을 자제하고 승용차 이용을 줄이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는 것이다.

장임석 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장은 “고농도 오존 발생에 따른 건강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4월부터 10월까지 권역별 오존 예보를 실시하는 중”이라며 “에어코리아 누리집과 스마트폰 앱인 ‘우리동네 대기질’을 통해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더 많은 정보와 데이터, 뉴스레터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채덕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투뉴스(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우)08381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85 509호(구로동, 에이스트윈타워 1차) | Tel. 02-877-4114 | Fax. 02-2038-3749
등록번호 : 서울다07637 / 서울아00215 | 등록연월일 : 2007. 3. 5
발행ㆍ편집인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Copyright 2009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